실질적 '종전' 9월 평양 공동선언 미국 때문에 종전 단어 사용 못해

종전


실절적 '종전' 선언 65년 만에 이뤄진 남북 합의

청와대가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9월 평양공동선언'을 통해 실질적 종전 을 선언했다고 밝혔습니다.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이 19일 오후 동대문디자인플라자에 마련된 서울프레스센터에서 정례브리핑에서 이와 같이 밝혔습니다.

윤영찬 수석은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19일 '9월 평양공동선언'을 발표했다" 라며 "오늘 선언엔 크게 한반도 비핵화, 남북관계 개선, 그리고 군사적 긴장완화를 위한 군사 분야 합의가 담겨 있다"라고 전했는데요

종전


종전


이어 "두 정상은 이번 선언을 통해 1953년 부터 지금까지 65년간 이어져 온 한반도 정전 상태를 넘어 실절적 종전을 선언하고, 그를 통해 조성된 평화를 바탕으로 공동번영으로 가는 구체적 실천방안을 제시했다고 생각한다"라고 전했습니다.

평양을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9월 평양공동선언' 을 통해 실절적 종전을 선언 했다고 청와대가 밝혔습니다.


종전


한편 이번 평양공동선언 에서 종전 이라는 단어가 빠진 것에 대해 일각 에서는 북미간 논의사항이자 미국이 부담스러워하는 종전선언 문제를 남북 주도로 할 수 없다는 점을 고려한 것이라는 분석이 나오고 있습니다.

이글에는 0개 의 댓글이 있습니다. 댓글 확인 ▼

Comments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