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승원 목욕탕 목격담 바나나 우유

배우 차승원의 목욕탕 목격담에 훈훈한 웃음을 주고 있습니다.

18일 최화정의 파워타임에는 영화 '싱크홀'의 차승원, 김성균, 이광수가 게스트로 출연했습니다.

방송에서 최화정은 배우들의 미담을 보내주세요 라고 말했는데요

이에 한 청취자는 "차승원 배우님이 옛날에 거제도에서 '귀신이 산다'를 촬영할 때 목욕탕에서 봤습니다." 라며

"그때는 어린아이였는데 배우님 몸이 너무 좋아서 멀뚱멀뚱 바라보니까 '뭘 봐 이새끼야' 하시더니 나가실때 바나나맛 우유 사주셨어요" 라고 말해 웃음을 주었습니다.

이 모습을 실제로 보셨다는 이야기네요 

이글에는 0개 의 댓글이 있습니다. 댓글 확인 ▼

Comments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