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정우 프로포폴 검찰 벌금 1000만원 구형

"사회에 기여하는 건강한 배우가 돼 저의 과오를 만회하겠다"

배우 하정우가 프로포폴 불법 투약 혐의로 진행된 재판에 최종 진술이다.

10일 서울 중앙지법 형사 24 단독 박설아 판사는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등 혐의로 기소된 하정우의 공판기일을 진행했다.

재판에 앞서 하정우는 검은색 정장을 입고 현장에 도착했는데요

많은 취재진들의 질문에 "심려를 끼쳐드려 너무나 죄송하고, 성실히 재판에 임하도록 하겠습니다. 죄송합니다"라고 말하며 '치료목적으로 투약했다는 입장' 이냐는 질문에 "네 죄송합니다. 나중에 말습드리겠습니다" 라고 말한뒤 법정으로 향했다.

하정우의 변호인은 "이 사건 공소사실을 모두 인정한다"라며 "대부분의 프로포폴이 시술과 함께 사용됐고 의료인에 의해 투약됐다"라고 말했는데요

그러면서 "실제 병원에 방문해 투약한 양은 진료기록 부상 기재 양보다 훨씬 적은 점을 참조해달라"라고 전했습니다.

첫 공판이지만 하정우가 혐의를 인정하고 증거에 모두 동의하면서 곧장 변론이 종결되었는데요

검찰은 "피고인 동종 범죄 전력이 없고, 이 사건 프로포폴 투약 혐의를 모두 인정했다"며 하정우에게 벌금 1000만 원을 구형했고 추징금 8만 8749원을 명령해달라고 재판부에 요청했습니다.

하정우는 "부끄럽고 염치없지만 재판장님 앞에서 다짐하고 싶다"면서 "사회에 기여하는 건강한 배우가 되겠다. 이 자리에 서지 않게 더욱 조심하며 살겠다. 저의 과오를 만회하고 빚을 갚을 수 있게 선처를 부탁드린다"라고 떨리는 목소리로 말했습니다.

하정우의 변호인은 "피고인은 평소 피부 트러블이 상당했을 뿐 아니라, 여러 작품을 함에 있어 필수적인 메이크업, 특수분장 등으로 피부 상태가 매우 좋지 않았다"며 "이 사건 불법성이 미약한 점을 참작해달라"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이 사건을 가혹히 처벌해 재개할 수 없도록 하는 것보다 마지막 기회를 주고 다시 피고인이 감사하는 마음으로 살며 사회에 환원할 기회를 주기 바란다"면서 "피고인에게 벌금형을 선고해달라"라고 요청했습니다.

재판이 끝나고 하정우는 "재판 잘 받았고 앞으로 주의 깊게 조심하며 살겠다"라고 말했는데요

 '변호인을 10명 선임한 이유'에 대해 질문을 받은 하정우는 "나중에 말씀드릴 수 있는 부분이 있을 것 같다. 특별한 건 아닌 것 같다"라고 말한 뒤 법원을 빠져나갔습니다.

한편 하정우의 선고 공판은 다음 달 14일 오후 1시 50분 진행될 예정입니다.

하정우 프로포폴 불법 투약은 언제?

하정우는 지난 2019년 1월부터 그해 9월까지 서울 강남의 한 성형외과에서 수면마취가 필요 없는 피부미용 시술을 받으면서 프로포폴을 19회에 걸쳐 불법 투약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해당 성형외과 원장에게 지인의 인적사항을 건네줘 해당 지인이 프로포폴을 투약한 것처럼 진료기록을 9회 걸쳐 허위 기재하는데 공모한 혐의도 받고 있다.

검찰은 하정우가 친동생과 매니저 이름으로 프로포폴을 불법 투약했다며 벌금 1000만 원에 약식기소를 했는데요

하지만 법원은 사건을 정식재판에 회부하면서 오늘 첫 공판이 열렸습니다.

이글에는 0개 의 댓글이 있습니다. 댓글 확인 ▼

Comments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