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건 낙태 강요 고소 당해 39세 여자친구 임신

배우 김용건(76)의 여자친구 39세 A씨가 낙태강요죄로 김용건을 고소했다.

도대체 무슨일이 일어난 걸까요?

사건은 지난 2008년으로 거슬러 올라가는데요 당시 김용건은 한 드라마 종영회에서 고소인 A 씨(37세)를 만나게 됩니다.

이렇게 인연이 된 두 사람은 13년 동안 좋은 관계를 유지했습니다.

김용건의 한 지인에 따르면 "둘은 부담을 주지 않는 선에서 만남을 이어갔고 서로에게 도움을 주며 의지하던 사이"라고 전했습니다.

그런데 두 사람의 갈등은 지난 3월 불거졌습니다.

A씨가 임신 소식을 전했고 김용건은 출산을 반대했다고 하는데요

김용건과 A씨는 서로의 입장차를 줄이지 못하고 결국 소송까지 가게 되었습니다.

김용건은 76세라는 나이가 부담스러워 태어날 자식을 끝까지 돌보지 못할 거라는 현실적인 문제!!

하지만 A씨는 낙태는 있을 수 없다는 입장인데요

A 씨 측은 "13년을 숨어서 만났다. 이제는 배 속에 있는 생명까지 지우라 한다"라고 전했습니다.

그러면서 "김용건씨의 삶이 소중한 만큼, 한 여자의 인생도 중요하다"면서 "이기적이며 무책임하다는 생각이 든다"라고 밝혔습니다.

결국 혼전 임신은 법정 싸움으로 이어졌고

A 씨는 지난 24일 김용건을 낙태 강요 미수죄로 고소했습니다.

한편 김용건 측은 "A 씨가 갑자기 대화를 차단하고 고소를 했다. 경찰서에서 다툴 문제가 아니다"라고 전했습니다.

이어 김용건 측은 "지난 5월 말 최선을 다해 지원하겠다는 의사를 전했다" 라며 출산하는 아이를 책임지겠다는 입장을 전했다고 설명했습니다.

김용건 측은 "76세에 임신이 됐다. 첯음에는 당황했다" 면서 "A 씨를 설득하는 과정에서 목소리가 커졌다. 지금은 오해를 풀고 싶다"라고 전했습니다.

한편 A씨측 변호인은 "A 씨는 24살에 김용건을 만났고, 37살에 임신을 했다" 면서 "13년 동안 많은 일이 있었다. 책임감 있는 자세가 필요하다"라고 전했습니다.

이글에는 0개 의 댓글이 있습니다. 댓글 확인 ▼

Comments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