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개성공단 남북연락사무소 폭파


개성공단 남북연락사무소 폭파

16일 오후 2시 49분경 북한 개성공단 인근 남북연락사무소 근처에서

폭발음이 들였습니다.


인근 대성동 주민은 폭음과 함게 불이난 것처럼 연기가 났다

라고 말했는데요


이 폭발음은 개성공단에 있는 남북연락사무소 폭파음이었습니다.

통일부는 북한이 오후 2시 49분 개성공단 남북연락사무소 청사를 폭파 했다

라고 밝혀 폭파 사실이 확인 되었습니다.


개성공단 연락사무소 폭파는 이미 예고된 수순이었는데요

북한 김여정 제1부부장은 최근 탈북민단체의

대북전단 살포에 항의하면서

연락사무소 폭파를 예고 했었죠


지난 4일 김여정은 "쓸모없이 버림받고 있는

개성공업지구의 완전철거가 될지, 있어야 

시끄럽기밖에 더하지 않은 북남공도연락사무소 폐쇄가 될지,

있으나 마나한 북남군사합의파기가 될지 하여튼 단단히

각오는 해뒤야 할 것"이라고 밝혔는데요


이어 지난 13일에는 "멀지 않아 쓸모없는 북남공동연락사무소가 

형체도 없이 무너지는 비참한 광경을 보게 될 것"이라고 

개성공단 연락사무소 폭파를 예고 했습니다.


개성공단 남북연락사무소는 2018년 제1차 남북정상회담

판문점 선언에 따라 설치 되었는데요

외교부에 속하지 않고 남북이 공동으로 상주하는

공관으로 남측관리구역과 전체 건물유지관리는

 통일부 산하에 소속되어 있었습니다.


이글에는 0개 의 댓글이 있습니다. 댓글 확인 ▼

Comments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