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소영 기상캐스터 결혼


전소영 기상캐스터 결혼 예비신랑 대학병원 의사

SBS 전소영 기상캐스터가 결혼식을 올립니다.


전소영 기상캐스터 결혼은 오는 7월 18일 

서울의 한 호텔에서 진행 된다고 하는데요

예비신랑은 한 살 연상의 

대학병원 의사라고 합니다.


두 사람은 3년전 전소영의 고등학교 후배 소개로

처음 만나 결혼에 골인 하게 되었다고

하는데요


전소영 기상캐스터의 결혼식 축가는

친오빠인 MBC 전준영 PD가 부르기도

했다고 합니다.


여동생 결혼식에 오빠가 축가를 부른다니..

두분 남매 우애가 남다른것 같습니다.


전소영은 16일 인스타그램에 

웨딩드레스를 입은 사진과 함께

"코로나19로 모두가 지치고 힘든 지금과같은 시기에 어떻게 말씀드려야할까 

고민하다가 이렇게 조심스럽게 저의 소식을 전합니다. 

늘 제 곁에서 힘이 되어주고 저를 아껴주는 남자친구와 

다음달 7월에 결혼합니다. 

아직 실감이 잘 나진 않지만 앞으로도 

저는 sbs 기상캐스터로서도, 박사 과정생으로서도, 

그리고 유튜버로서도 제 위치에서 

열심히 행복하게 살아가는 모습 보여드릴게요. 

감사합니다!" 라며

결혼소식을 전했습니다.


전소영 기상캐스터는 서강대 프랑스문화학과

경영학을 전공 했는데요

지난해에는 서강대에서 석사를 마쳤고

현재는 박사 과정에 재학중이라고 합니다.


2015년 MBN 기상캐스터로 방송계에 

입문한 전소영 기상캐스터는 2016년

SBS로 옮겨 기상캐스터로 활동 하고 있습니다.


한편 전소영 기상캐스터 결혼식은

주례없이 진행된다고 합니다.

이글에는 0개 의 댓글이 있습니다. 댓글 확인 ▼

Comments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