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동원 매니저 후원금 논란


정동원 매니저 물품 대신 돈으로..

미스터트롯 으로 최고의 인기를 누리고 있는 정동원(13)의

매니저 박 모 씨가 개인 후원 계좌 올려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


최근 미스터트롯 멤버들의 인기는

상상을 초월 하는데요

10대에서 부터 어르신까지 거의 모든 세대들에게

인기를 얻고 있습니다.


특히 미스터트롯 TOP 7 중 

나이가 가장 어린 정동원의 인기는

1등 임영웅의 인기 못지않게 대단하죠


그런데 오늘 안타까운 소식이 전해졌네요

정동원 의 매니저가  정동원의 팬페이지에

개인 명의의 후원계좌를 등록해 논란이 되었다는 소식입니다.


지난 3일 정동원 팬 페이지에 "동원 군에게 무엇이라도 해주고

싶은 마음들이 크셔서 전화로 문의도 많으신데

제가 대답드리기가 애매할 때가 많았다" 라며

"얼마나 간절한 마음으로 정성을 주시는지 

그 마음이 전해져서 정말 감사했다"

라는 글을 올렸습니다.


이어 "정동원의 유튜브 방송 스튜디오와 연습실을 짓는데

필요한 방음벽, 방송자재들에 큰 돈이 들어간다"라며

"물품 대신 후금을 받겠다" 라는 글을 올렸고

일주일간 후원 계좌를 열겠다고 밝혔습니다.


또한 "오해가 생길까 걱정스럽기도 하지만

조금 더 합리적이니 후원이 동원 군에게 필요할 것 같아

의견 모아 결정한 내용이다"라고 전했습니다.


소속사와 의견을 모아 결정한 내용이라고는 하지만

자신의 명의로 된 계좌를 통해 후원금을 받는 것은

극히 이례적인 일인데요

결국 잡음이 생기고 말았습니다.


한 팬이 후원금 반환 소송을 벌이겠다는 입장을 밝혔기 때문입니다.


이에 소속사 쇼플레이는 모금을 중단하고

실제 후원금 사용 내역을 첨부해 공개하고 팬들의 이름을

연습실에 써넣어 공식적인 기록을 남기겠다고 밝혔습니다.


정동원의 아버지는 "일부 회원들이 후원금 반환 청구소송을

준비한다는 황당한 소식을 접하게 됐다."며

"이와 관련해 회원의 입금액 확인 후 반환해드리며 

자라는 동원이에게 개인의 잘못된 법적 단어를 사용한 

회원에 대해 영구 강퇴 및 동원이 로펌을 통한 법적처리를

준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더 이상 후원은 받지 않도록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정동원은 트로트 가수이기 전에 아직 10대의 청소년인데요

어른들로 인해  어린 정동원이 마음에 상처를

받지 않을까 걱정이네요 ㅠ.ㅠ



이글에는 0개 의 댓글이 있습니다. 댓글 확인 ▼

Comments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