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태원 코로나 20명 확산

이태원 코로나 확진자가 전국에서 발생하고 있어, 

공든탑이 무너지는 것이 아닌가 하는 우려의 목소리가 높다.

이태원 클럽을 다녀온 20대들의 

코로나19 확진이 꼬리를 물고 있다.


서울, 인천, 부산까지 확진자가 발생하고 

있어 심각성을 더하고 있다.


이태원 클럽에서 시작된 코로나바이러스 집단간염이 

9일 현재 최소 20명의 확진자가 발생 했다.


김강립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총괄조정관은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어제 신규 확진자 18명 중 해외유입 1명을 제외한 17명은 용인 확진자와 관련된 지역사회 감염"이라며 "용인 확진자와 관련해서 이태원 방문자 15명을 포함해 어제까지 총 20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라고 밝혔다.


경기도 용인 66번 확진자인 A씨(29)와 관련해 

서울에서 12명, 경기도에서 3명, 인천에서 1명, 

부산에서 1명의 확진자가 추가로 발생했다.


또한 A씨와 클럽에 동행한 지인 1명, 직장동료 1명 등을 

합하면 모두 20명의 확진자가 발생 한것이다.


경기도는 A씨를 포함해 관내 거주하는 확진자의 접촉자를 

자가격리 조치하고 이들의 지인과 가족등에 

대한 진단 검사를 벌이고 있다.


A씨와 지인 1명, 직장동료 1명 그리고 이태원 클럽 

집단감염 사례로 분류된 성남의료원 소속 간호사 1명과 

군인 1명 등이 모두 경기도에 거주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경기도는 관내 5,500여개의 클럽, 유흥주점 등 

유흥시설을 현장 점검하고 방역수칙을 준수지 

않는 곳에 대해서는 행정명령을 발령할 계획이다.


이글에는 0개 의 댓글이 있습니다. 댓글 확인 ▼

Comments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