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유진PD 극단적선택 의식불명


김유진PD 가 극단적 선택을 시도한 후 의식 없이 

중환자실에 입원 중라이는 소식이 전해졌습니다.


김유진 PD의 외사촌 오빠인 이모씨에 따르면

"김 PD가 오늘 오전 3시 극단적 선택을 시도한 후

가족들에게 발견돼 염뷸런스를 타고 한 대학병원

응급실에 이송됐다" 며 "현재 의식이 없는 상태"

라고 전했습니다.


또한 김유진 PD의 비공개 SNS 계정에 

김유진 PD가 남긴 글도 공개했는데요

해당 계정에는 "억욱함을 풀어 이원일 셰프, 그리고 우리

두 사람의 가족들에게 더 이상의 피해가 가지 않길 바라는 것 뿐이다.

내가 모든 것을 안고 가겠다"라는 글이 올랐는데요

김유진PD의 해당 계정에는 이원일 셰프도 팔로우하고 있습니다.


김유진 PD는 "나는 이제 곧 이 세상에 더는 존재하지 않는

사람이 될 것 같다. 그 전에 못다 한 이야기를 하려고 한다"는

말로 글을 남겼습니다.


앞서 김유진 PD는 학교 폭력 논란에 휩싸였는데요

이후 자필 사과문을 올리기도 했습니다.


그런데 김유진 PD는 비공개 계정에 남긴글에서

학교폭력의혹은 사실이 아니라는 글을 남겼는데요


"예비 신랑이 나 때문에 피해를 보고 있었고, 이유를 막론하고

학창 시절 나로 인해 상처받았을 친구들이 있었을 수도 있다고

생각했기에 사과문을 올렸다"


"피해자라고 주장하는 분이 다른 이의 행동을 내게 뒤집어씌웠을 때 

해당 가해자에게 연락이 와서 발을 빼려는 모습을 봤어도 

친구라고 생각해 그 사실을 밝히지 않았다"


"이 셰프가 하지 않은 일로 자필 사과문을 올릴 때,

내 마음은 부모님과 예비 시부모님께 죄스러운 마음을

억누른 채 한 글자씩 자필 사과문을 올렸고 억울한 마음을

억누르고 있을 때는 죽고 싶은 심정이었다"


"피해자라고 주장하는 친구는 뒤에서 지인을

통해 지속해서 협박 문자와 전화를 걸어왔다"


"내가 처음부터 모든 것을 밝혔다면 여러분들게서

믿어주셨겠느냐. 이 셰프에게 나라는 꼬리표가 사라질까"


"모든 분께 죄송하다. 나는 억울한 모든 것을 안고 사라지겠다.

집에 앉아 키보드 하나로 모든 것을 판단하는 모든 분께 부디

개인적인 생각으로 판단하지 말라고 하고 싶다"


김유진 PD는 MBC 연애 관찰 예능프로그램

'부러우면 지는거다'에 예비신랑 이원일 셰프와 함게 출연 했는데요

방송이후 지난달 21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김유진 PD로 부터 학교 폭력을 당했다는 글을 올라오면서

논란이 되었습니다.


해당 글에 자신이 피해자라고 밝힌 누리꾼은

2008년 16살 뉴질랜드 오클랜드에서 집단 폭행을 당했다.

라며 주동자인 A씨는 사과 한마디 없었지만 잊고 있었는데

최근 TV에 출연하면서 그때 기억이 살아나 트라우마에서

벗어날 수 없다 라는 글을 남겼습니다.


이후 다른 누리꾼이 초등학교 시절 김유진 PD로부터

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추가 폭로가 이어졌습니다.


김유진 PD와 이원일 셰프는 2018년 방송 프로그램에서

인연을 맺고 열애를 시작했는데요

지난달 부터 방송된 MBC '부러우면 지는거다'에 함께 출연하며

결혼 준비 과정을 공개 했습니다.


학교폭력 논란이 불어진 후 김유진 PD와 이원일 셰프는 방송에서

자진 하차 한 상태 입니다.



이글에는 0개 의 댓글이 있습니다. 댓글 확인 ▼

Comments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