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한 행 전세기 30일 출발

우한행 전세기 가 30, 31일에 걸쳐 우리교민 700여명을 진천과 아산에 격리 수용한다고 정부가 밝혔습니다.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은 29일 "중국 우한 거주 교민 가운데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유증상자도 전세기를 타고 입국한다" 라고 밝혔습니다.

현재 우한에 체류 중인 우리 국민은 7백명 정도로 추산 되고 있는데요

우한 행 전세기 통해 이동 중 감염 가능성은 없나 하는 우려가 예상 됩니다.


이에 대해 박능후 장관은 "전세기는 최신 기종이어서 공기순환장기로 필터링 돼 실제로 기내에 기침 등을 통해 세균이 배출된다 하더라도 옮길 가능성은 아주 낮다." 라며 " 옆자리와 앞뒤 좌석을 비우고 대삭선으로 앉게 되며, 유증상자와 무증상자는 층을 구분해 교차 감염이 되지 않게 하겠다"라고 밝혔습니다.


이어 "공항 검역장에서 다시 발열 체크를 하고 유증상자는 격리 벽동으로 바로 이송하며, 무증상자는 따라 임시생활시설로 옮겨 2주간 격리 생활을 한다" 라고 밝혔습니다.

임시생활시설에서는 의료진이 24시간 같이 생활하며 매일 두 차례 상태를 확인 하고 이상이 있으면 바로 병원으로 이송 할 것" 이라고 전했습니다.

진천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 위치

우한 행 전세기는 30일 과 31일 오전 10시 와 12시 각각 출발 하며 김포공항을 통해 우한 교민들이 도착하면 충북 진천의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과 충남 아산 경찰인재개발원으로 이동 시킨 뒤 수용하기로 했습니다.

아산 경찰인재개발원 위치

정부는 당초 천안시 동남구 우정공무원교육원과 목천읍 국립중앙청소년수련원 등 2곳을 교민들의 임시수용시설로 정해 공식 발표할 계획이었는데요

천안 주민들의 반발이 거세자 이를 보류 하고 진천과 아산으로 변경 했습니다.

한편 우한 교민이 아산 과 진천에 각가가 격리 수용된다는 소식에 지역 주민들의 반발도 거센되요 

아산 경찰인재개발원 인근 한 주민은 "경찰인재개발원은 초사동 마을 한가운데 있고 주민들 대다수가 75세 이상 어른신들로 확산시 줄초상이 날 수도 있다"라고 밝혔습니다.

또한 온양 5동의 김재호 통장은 "지자체나 주민들 의견수렴도 없이 중앙정부가 경솔하게 일방적으로 결정한 것으로 도저히 받아들일 수 없다" 라며 "천안주민들이 반대한다고 아산으로 옮긴 것은 지역간 싸움만 붙이는 것"이라고 비판 했습니다.

청와대 국민청원에도 아산의 격리수용 계획을 철회 해달라는 청원이 올라왔는데요

이 청원자는 "경찰인재개발원 근방에 신창역과 불과 4km 이내에 시민과 관광객이 밀집하는 신정호국민광광단지가 있어 주말 등에 많은 인파가 몰리고 카페거리가 형성돼 평일에도 인파가 많다며 모든 국민이 안심할 수 있는 격리시설로 돌려 달라"라고 주장 했습니다.


이글에는 0개 의 댓글이 있습니다. 댓글 확인 ▼

Comments 0